굿네이버스 오늘도, 단둘이
국내위기가정캠페인 퀵버튼 이미지
국내 위기가정지원 캠페인

오늘도 단둘이

“할머니 미안해, 그리고 사랑해
오래오래 같이 살자”

중학생이 된 지금도
할머니 바라기인 15살 주연이

매일 사랑한다고 말해주는 따뜻한 손녀를
남부럽지 않게 키워내고 싶지만,
할머니의 현실은 차갑기만 합니다.

본 캠페인은 실제 사례로 구성하였으며, 아동보호를 위해 대역 및 가명을 사용했습니다.

“우리 주연이 울지, 나 울지,내가 해줄 수 있는 게 없더라구 ”

부모님 이혼으로 주연이를 맡게 된 할머니

네 살배기 주연이를 데리고 온 후
할머니는 청소 용역과 급식 도우미를 하며
최선을 다해 손녀를 키웠지만,

방에 전깃불 켜지 않기
보일러 대신, 끓인 물로 온기 만들기
이웃이 나눠 준 간식 남겨두기...

어느덧 여든을 바라보게 된 할머니는
무엇이든 아끼고, 어려움을 견디는 것이
손녀를 위해 할 수 있는 전부가 되어버렸습니다.

역악한 가정의 사진 이미지
역악한 가정의 사진 이미지

“참는 것도 공부라 그랬어,우리 집은 형편이 안 돼서...”

친구들끼리 분식집에 가기로 한 날,
주연이는 홀로 집에 돌아와 끼니를 때웠습니다.

속상한 마음을 애써 감추는 손녀에게
할머니는 참는 것도 공부라며
괜히 마음에도 없는 말을 해봅니다.

할머니의 진심은
저 하늘의 별도, 달도 주고 싶은데...
마음처럼 쉽지 않습니다.

역악한 가정의 사진 이미지
역악한 가정의 사진 이미지

“여기서는 나가라고 안 하니까... 다른데 갈 엄두도 안 나, 버텨야지”

갑작스레 갈 곳을 잃은 후,
수소문 끝에 겨우 마련한 주연이네 집

신발을 놓을 현관조차 없어
복도에 신발을 덩그러니 벗어두어야 하고,
변기 하나가 겨우 들어갈 만큼 좁은 화장실이기에
이웃과 함께 사용하는 창고에서 빨래를 해야 하지만

단둘이서 의지하며 살아갈 수 있는
너무도 소중한 공간입니다.

역악한 가정의 사진 이미지
역악한 가정의 사진 이미지

“이담에 이사 가면, 우리 주연이 좋은 방 줄게”

할머니와 함께 자는 좁은 단칸방,
작은 책상도 없는 열악한 학습 환경

할머니의 품 속은 따뜻하지만,
훌쩍 커버린 주연이는
혼자만의 시간이 필요할 때가 있습니다.

작은 화면으로 온라인 수업을 듣는 날이면,
선생님 필기가 잘 보이지 않지만,
컴퓨터를 살 수 없는 형편인 걸 알기에
오늘도 묵묵하게 수업을 듣습니다.

“가장 마음 아파요...
가슴에 상처되는 말을 다들 쉽게 하니까...”

할머니랑 단둘이 산다고
친구들에게 놀림을 받는 날이면,
풀이 죽어 집으로 돌아오곤 합니다.

할머니는 주연이를 품에 안고
다독여 줄 수밖에 없습니다.

아무리 사랑을 채워줘도 부족하기만 한 것 같아
할머니는 그저 미안한 마음뿐입니다.

주연이와 할머니가건강하고 행복한 일상을 누릴 수 있도록 함께해 주세요!

일시후원 계좌: 신한은행 100-009-542458 (입금자명 OOO, 주연)

굿네이버스는 주연이네 가정을 위해 다음과 같이 지원할 예정입니다.

  • 주거지원

    주거 환경 개선
    가전, 가구 구입

  • 양육지원

    학습용품 지원
    의복 지원

  • 생계지원

    식료품 및 식비 지원
    생필품 지원

  • 의료지원

    의료비 지원
    심리치료비 지원

보내주시는 후원금은 1차적으로 주연이네 가정을 위해 사용되며,
이후 모인 후원금은 주연이와 같은 국내 위기가정아동을 지원합니다.

저작권자(c) 굿네이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