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리캐스트

홈 > 굿네이버스 소개 > 스토리캐스트 > 스토리 상세

열린부모교육학회 6월 부모교육칼럼

더불어 사는 세상을 위한 부모 되기

-

아이는 부모의 어디까지 닮아갈까?

전쟁에 나간 아들을 기다리는 어머니가 있었습니다. 어느 날 아들로부터 편지가 도착했는데, 자기는 잘 지낸다고 하면서 팔, 다리를 잃은 친구가 있는데 집으로 데려가도 되는지 물었습니다. 어머니는 아들에게 답장을 썼습니다. “친구에게 닥친 일은 너무나 안타깝지만, 그 친구가 너에게 짐이 될 수도 있으니 일단은 너만 집으로 오면 좋겠구나”라고 말입니다. 하지만 그 아들은 집으로 돌아오지 않았습니다. 자신의 상황을 친구에 빗대어 물어본 것인데 누군가에게 짐이 될 수 있다는 그 말에 집으로 돌아올 수 없었던 것입니다.

육아정책연구소에서 진행한 한국인의 자녀양육관에 대한 조사*에 따르면 ‘자녀의 성장에 부모가 매우 큰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하는 부모의 비율이 2008년 44.7%에서 2016년 57.0%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반면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라고 생각하는 부모는 2016년 기준 2.0%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자녀는 부모의 거울이다’라는 말을 많이 들어보셨을 것입니다. 보통 생김새, 습관, 성격은 부모를 닮는다고 생각하는데, 세상을 바라보는 관점까지 닮아간다는 건 잘 인지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세상을 바라보는 관점은 모든 시대에 중요하겠지만, 특히 요즘과 같은 다양화 시대에 이 ‘다름’을 인식하는 관점은 더욱 중요합니다.

아이들은 남녀에 대한 인식이나 장애인, 외국인을 바라보는 관점도 부모의 영향을 받습니다. 부모가 외국인 노동자를 보면서 “저 사람들 다 자기 나라로 돌아가야 해”라고 한다면, 아이들은 맥락과 상관없이 외국인에 대한 반감을 키우고 근거 없는 반감이 또 다른 부정적인 감정을 만들기도 합니다.

자녀에게 다름을 알려주는 방법

우리는 다름의 종류도, 양도, 깊이도 점점 늘어나고 깊어지는 사회에 살고 있습니다. 지금도 ‘다문화사회’라고 불리는데 우리 아이들이 살아갈 사회는 지금보다 더 다양성이 공존하는 시대일 것입니다. 더불어 사는 세상을 만들기 위한 첫걸음으로 부모는 다름을 바라보는 자신의 관점을 되돌아보길 권합니다. 무의식적으로 아이들에게 성에 대한 편견을 심어주고 있지는 않는지, 특정 문화에 대해서 어떤 이야기를 하고 있는지, 아이들의 자연스러운 질문을 막고 있지는 않는지 생각해보았으면 합니다.

아이가 “왜 저 친구는 피부가 까매?”라고 묻는다면 “그런 거 묻는 거 아니야. 친구랑 사이좋게 놀아야지”라고 질문을 막기 보다는, 본인의 지식 안에서 설명해주고 함께 정보를 찾아보는 것이 좋습니다. “저 친구 엄마가 필리핀에서 태어났는데 그 나라 사람들 피부색은 우리랑 달라. 우리가 필리핀에서 태어났다면 우리도 피부색이 그럴 걸”이라고 있는 그대로 설명하고, 아이가 가지는 느낌이나 생각을 자유롭게 표현하도록 하는 것이 좋습니다.

만약 아이가 편견을 가지고 있다면 그 생각을 곱씹어 생각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 또한 더불어 살아가는 세상을 위한 부모 역할입니다. 더불어 살아가는 세상은 특정한 누군가를 배려하는 것이 아닌, 우리 모두가 함께 존중받는 세상일 것입니다.
* 육아정책연구소(2017. 봄). 육아정책포럼 집중조명(한국인의 자녀양육관 변화와 정책적 시사점). p. 6-16.

관련글

  • 장혜진(대구대학교 유아교육과 교수)
  • 발행
  • 2017-08-25
스토리캐스트 메인으로

인기글

글목록

뉴스레터 신청하기

개인 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팝업 닫기
1. 개인정보 수집·이용 목적
- 사회복지법인 굿네이버스, 사단법인 굿네이버스 인터내셔날(이하 '우리 단체')이 이용자(이하 '회원')에게 공동으로 제공하는 goodneighbors.kr의 정기 웹진 및 비정기 행사안내 소식지 e-mail 발송
- e-mail 및 SMS를 통한 우리 단체의 새로운 서비스나 이벤트 정보고지
- 인구통계학적 분석자료(이용자의 연령별, 성별, 지역별 통계분석)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이름, 이메일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회원의 동의하에 수집된 개인정보는 회원 자격이 유지되는 동안 보유 및 이용되며, 해지를 요청한 경우에는 재생할 수 없는 방법에 의하여 디스크에서 완전히 삭제하며 추후 열람이나 이용이 불가능한 상태로 처리됩니다. 단, 우리단체는 개인정보 도용 등으로 인한 피해 발생시 복구와 피해자 보호 등을 위해 회원의 이름, 이메일, 핸드폰번호는 수신해지한 날로부터 최대 14일 동안은 임시로 보관할 수 있으며 이후에는 재생할 수 없는 방법 으로 완전히 삭제합니다. 또한 아래의 각호에 해당되는 경우는 예외로 합니다.
- 첫째, 상법 등 법령의 규정에 의하여 보존할 필요성이 있는 경우
- 둘째, 개별적으로 회원의 동의를 받은 경우

온라인문의

홈페이지 ID
갖고 있는 정기후원
회원입니다!

정기적인 후원을
하고 있지 않아요!

기업 담당자
입니다!

온라인문의I회원 유형을 선택해주세요

후원회원일 경우, 홈페이지 1:1 문의(로그인 필요)를 통해 문의하시면,
보다 빠르고 정확한 응대가 가능하오니 1:1 문의를 이용해 주세요.

정기후원이어도 홈페이지 가입을 하지 않으신 분은 홈페이지 회원가입 후 1:1 문의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문의 닫기

안내

아이디를 입력하세요.

팝업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