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네이버스 공식 홈페이지 | 세상을 위한 좋은 변화, 굿네이버스

스토리캐스트

홈 > 굿네이버스 소개 > 스토리캐스트 > 스토리 상세

현장이야기

제가 찾은 답은 ‘교육’이에요

-

배우 윤시윤이 케냐에서 보고 들은 것, 그리고 마음에 남은 것

 

꿈꿀 수 있는 권리는 모든 아이들에게 주어져야 해요.
- 윤시윤

 

더위가 유난히 기승을 부렸던 지난 8월, 배우 윤시윤 씨가 굿네이버스와 함께 아프리카 케냐에 다녀왔습니다. 그는 케냐의 아이들을 만나고 지역 주민들과 소통하며, 문제 해결에도 앞장서는 등 일정 내내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는데요.

케냐에서의 하루하루가 지날 때마다 보지 못 했던 것을 보게 되고, 느끼지 못 했던 것을 느끼게 됐다는 윤시윤. 오늘은 그가 케냐 방문 당시 보내온 이야기를 소개해 드리려고 합니다. 윤시윤 씨의 생각의 조각을 따라 케냐의 아이들을 만나보세요.

“처음엔 조악하다고 생각했어요”

▶ "곧 날아갈 것 같은, 조금은 볼품없는 살림들을 처음 보았을 땐 조악하다고 생각했어요. 이들이 대충 살아가고 있는 건 아닐까 싶기도 했고요. 그런데 이야기를 듣고 나니 얼마나 최선을 다해 살고 있는지 알겠더라고요. 이분들의 삶은 그리 가볍게 판단할 수 있는 것이 아니란 생각도 들었어요. 자신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해 살아가고 있으니까요."
▶ "시장에서 실링(케냐 화폐)을 받았어요. 처음에는 단순히 외국 동전으로만 보였는데, 케냐에서 지내다 보니 한 가족의 허기를 달랠 수 있는 놀라운 힘이 있는 동전이라는 것을 알게 됐죠. 평소 이런 힘들을 얼마나 허투루 썼나 스스로 돌아보게 됐어요. 부끄럽더라고요. 이제는 가치 있게 쓸 거예요. "

“제가 찾은 답은 ‘교육’이에요”

▶ "나눔에 있어 여러 의견들이 있지요. 우리나라 아이들부터 도와야 한다, 가장 급한 것은 따로 있다 등… 글쎄요, 누가 정의를 내릴 수 있을까요? 그분들의 말이 맞을 수도 있고, 제가 정답을 모르는 것일 수도 있어요.

하지만 중요한 건 제가 만난 아이들은 도움이 시급한 아이들이라는 거예요. 가장 기본적인, 최소한의 권리 조차 누리지 못하고 있죠. 이 아이들에게 작은 도움의 손길이라도 전해진다면 아이들 삶에는 큰 변화가 생긴다는 걸 이번에 직접 눈으로 확인한 것 같아요."
▶ "이곳에서 아이들을 만나고 일상을 나눌수록 슬프고 안타까웠지만 눈물은 흘릴 수 없었어요. 그리고 흘리지 않겠다고 다짐했어요. 치열하게 살고 있는 이들의 삶을 이방인인 제가 감히 판단하고 동정할 수 없으니까요. 대신 이들과 더 소통하고, 제가 나눌 수 있는 것을 나누며 응원하고 싶어요."
▶ "이곳 케냐에서의 복잡하고 많은 이야기들을 한 마디로 정의할 순 없겠지만, 제가 나름대로 찾은 키워드는 '교육'이예요. 교육이 유일한 희망이고, 미래라는 사실을 느꼈어요. 교육이 답인 것 같아요."

"변화의 모습을 직접 확인했어요"

▶ "이곳에 와서 가장 보고 싶었던 모습이 있어요. 따뜻한 손길들이 이곳에 전해졌고, 지금도 계속 전해지고 있는데요. 손길들이 모여 한 아이와 그 가정에 어떠한 변화를 만들었는지 보고 싶었어요.

감사하게도 이번 기회를 통해 많은 분들을 대신해 직접 변화의 모습을 듣고 보고 확인할 수 있었어요. 여러 분들이 전한 소중한 손길들로 이렇게 희망이, 꿈이 피어나고 있다는 것을요."
▶ "아프리카에 있는 지금은 뿌듯한 마음을 안고 있지만, 한국으로 돌아가면 제 일상에 젖어들 거고, 여기서 만난 아이들을 돕는 데도 한계가 있겠죠. 저도 제 일이 있으니까요.

그래도 저는 더 많은 사람들과 이 이야기를 나눌 거예요. 또 이곳에 있는 굿네이버스 직원들과 십시일반 함께하면 기적이 일어날 거라 생각해요. 한 사람이 큰 행동을 하긴 어렵다면 작은 것부터 시작해보세요. 그 작은 변화가 나비 효과가 되어 이곳 아프리카까지 전해져 한 아이의 삶에 큰 변화를 만들 수 있을 거예요."
▶ "케냐의 숙소 침대에 누워 생각해봤어요. ‘내가 이곳에 와서 지내는 비용을 차라리 아이들을 위해 썼다면 또 다른 아이들을 도울 수 있지 않았을까’ 하고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렇게 아프리카를 찾아온 건 마치 다음 파종을 기다리면서, 보릿고개이지만 다음 해를 위해 부지런히 씨앗을 심는 것과 같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제가 씨앗이 되어 많은 분들에게 나눔을 알려야겠다고 다짐했어요.

아프리카는 두 번째 방문인데요. 아프리카와 좀 더 가까워진 것 같아요. 인종과 피부색만 다를 뿐 이들도 우리와 다를 바 없고, 이 아이들도 굶지 않아야 하고 새로운 세상을 꿈꿔야 하는 바로 우리 아이들이죠!"
 
* 윤시윤 씨의 더 많은 이야기는 오는 10월부터 공개될 예정인데요. 10월에는 윤시윤 씨가 직접 작성한 글을 통해, 11월에는 희망TV SBS를 통해 만나보실 수 있답니다.

관련글

  • 윤시윤
  • 발행
  • 2016-09-09
스토리캐스트 메인으로

인기글

글목록

뉴스레터 신청하기

개인 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팝업 닫기
1. 개인정보 수집·이용 목적
- 사회복지법인 굿네이버스, 사단법인 굿네이버스 인터내셔날(이하 '우리 단체')이 이용자(이하 '회원')에게 공동으로 제공하는 goodneighbors.kr의 정기 웹진 및 비정기 행사안내 소식지 e-mail 발송
- e-mail 및 SMS를 통한 우리 단체의 새로운 서비스나 이벤트 정보고지
- 인구통계학적 분석자료(이용자의 연령별, 성별, 지역별 통계분석)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이름, 이메일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기간
- 회원의 동의하에 수집된 개인정보는 회원 자격이 유지되는 동안 보유 및 이용되며, 해지를 요청한 경우에는 재생할 수 없는 방법에 의하여 디스크에서 완전히 삭제하며 추후 열람이나 이용이 불가능한 상태로 처리됩니다. 단, 우리단체는 개인정보 도용 등으로 인한 피해 발생시 복구와 피해자 보호 등을 위해 회원의 이름, 이메일, 핸드폰번호는 수신해지한 날로부터 최대 14일 동안은 임시로 보관할 수 있으며 이후에는 재생할 수 없는 방법 으로 완전히 삭제합니다. 또한 아래의 각호에 해당되는 경우는 예외로 합니다.
- 첫째, 상법 등 법령의 규정에 의하여 보존할 필요성이 있는 경우
- 둘째, 개별적으로 회원의 동의를 받은 경우
굿네이버스

온라인문의

홈페이지 ID
갖고 있는 정기후원
회원입니다!

정기적인 후원을
하고 있지 않아요!

기업 담당자
입니다!

온라인문의I회원 유형을 선택해주세요

후원회원일 경우, 홈페이지 1:1 문의(로그인 필요)를 통해 문의하시면,
보다 빠르고 정확한 응대가 가능하오니 1:1 문의를 이용해 주세요.

정기후원이어도 홈페이지 가입을 하지 않으신 분은 홈페이지 회원가입 후 1:1 문의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문의 닫기

안내

아이디를 입력하세요.

팝업닫기